녹색당 <2014년 지방선거 탈핵 에너지 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간담회 개최
 
 
일시 : 2014년 1월3일 (금) 오후 2시-6시
 
장소 : 참여연대 느티나무홀
 

주최 : 녹색당, 탈핵신문

녹색당은 1월 3일, 오후 2시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지방선거와 탈핵에너지 전환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한다. 지역에서 탈핵과 에너지전환을 위한 노력을 하고 사례를 만드는 것은 국가적 탈핵 결정을 위한 토대가 된다. 이에 녹색당은 탈핵신문과 공동주체로 우리사회 대표적인 탈핵에너지전환 그룹들과 2014년 지방선거에서의 활동방향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녹색당의 이유진 공동정책위원장은 올해 □일본 후쿠시마 사고 추이와 방사능 오염수 유출 지속 □2차 에너지기본계획과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신규원전, 수명만료원전 관련 계획 □전국적으로 전개되는 방사능 식품 방지 학교급식조례 제정 운동 □잦은 원전고장 정지사고와 여름과 겨울 발생하는 전력난 □밀양송전탑 반대운동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등이 주요한 탈핵이슈로 이에 대한 탈핵에너지 전환 그룹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발표할 예정이다.
 
더불어 신규원전 후보지역인 삼척, 영덕, 수명만료 원전이 있는 월성, 부산, 원전 고장이 잦은 영광, 경상북도의 원자력벨트 공약, 송전탑으로 갈등을 겪는 지역들은 후보 전략이 필요하며, 2014년 지방선거 전체 판에서 <탈핵과 에너지 전환>의 흐름을 만들고, <방사능 식품 안전 조례> 확산 분위기를 만드는 것은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러한 제안에 대해 한국YMCA전국연맹 이필구 정책사업국장, 기독교 환경연대 양재성 대표, 원불교 환경연대 이태옥 사무처장, 환경운동연합 양이원영 사무처장, 대구경북 박혜령 영덕핵발전소 유치백지화 투쟁위원회 집행위원장, 삼척 이광우 시의원, 부산 해운대구 김광모 구의원, 과천 서형원 시의원이 함께 토론을 한다.
 
동국대 의대 김익중 교수는 <방사능식품안전 조례제정운동의 의학적 근거>라는 발표를 통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학교급식 방사능 안전 조례에 대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할 예정이다. 김익중 교수는 □정부는 기준치 이하라서 안전하다는 주장을 철회해야 하며 □병원방사능피폭량과 인공방사능 피폭량을 줄이기 위한 4가지 조치를 제안하였다. 김익중 교수가 말하는 4가지 조치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금지, ALARA(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 무리하지 않고 달성 가능한 최소값)원칙에 맞는 기준치 수정, 원산지 표시에 관한 철저한 관리, 방사능 물질의 생물학적 농축과정에 관한 연구이다. 이에 대해 방사능시대 우리가 그린 내일 전선경, 한국YWCA연합회 이윤숙 생명비전연구소 부장, 서울한살림 곽금순 이사장, 서울아이쿱생협 정설경 이사장,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조례제정을 위한 대구경북 시민모임’ 함원신 공동대표가 토론한다.
 
간담회는 녹색연합 윤기돈 사무처장의 사회로 진행된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탈핵·에너지전환, 방사능 안전급식이 선거의 중요한 이슈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머리를 맞대고 준비하는 자리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
0103 보도자료) 2014지방선거 탈핵에너지전환 간담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