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혐오가 죽였다 이 사회가 죽였다

구하라 님의 비통한 죽음을 애도하며

 

어떤 말로도 형언하기 어려운 비극이다. 차마 추모를 말하기도 죄스럽다. 또 한 명의 젊은 여성 연예인이 세상을 떠났다.

 

한때 연인이던 가해자의 폭력과 성관계 영상 유포 협박으로 고통받고, 도리어 피해자를 조롱하고 동영상을 끈질기게 검색한 대중에게 고통받고, 언론에 동영상 제보 메일까지 보낸 가해자에게 고작 집행유예를 선고한 판사에게 고통받은 그가, 결국 삶의 가느다란 끈을 놓아버리고 말았다.

 

참혹하고 끔찍한 세상이다. 생떼같이 젊은이들을 둘이나 떠나보냈다. 그런데도 이 사회가 반성이나 성찰이라는 걸 할 수 있을지, 죄책감이란 걸 가질 수 있을지 기대조차 암울하다. ‘더 이상 성차별은 없다, 페미니즘은 역차별’이라던 그들이 “여성혐오가 설리와 구하라를 죽였다”는 우리의 절규에 눈이나 깜짝할 것인가.

 

여성혐오(Misogyny)는 내킬 때는 여성을 ‘성녀’처럼 떠받들다 수가 틀어지면 ‘창녀’처럼 모멸하는 것, 여성을 존엄한 주체가 아니라 남성의 도구처럼 취급하는 것이다. 바로 이 사회가 여성아이돌을 대하는 방식이 여성혐오다. 귀엽고 순진하면서도 섹시해야 하고 그러나 자기 생각을 주도적으로 말하거나 욕망을 드러내면 멸시하고 공격하는. 설리와 구하라는 여성혐오의 가장 처절한 피해자였다.

 

설리 부고 기사에 조차 성적 모욕의 댓글을 달던 이들. ‘구하라 동영상’을 기어코 실시간 검색어 1위로 만든 이들. 여성 연예인의 사생활을 조회수 장사를 위해 선정적으로 확대 재생산한 기자와 언론사. 애교를 집요하게 강요하고 조신한 인형처럼 굴지 않으면 태도를 문제 삼던 방송. 이윤을 위해 여성아이돌을 착취하고 억압하는 엔터테인먼트 산업. 이 모두가 여성혐오의 가해자들이며 이 비극의 공범이다.

 

당장 포털사이트는 기사 ‘댓글’부터 폐지하라. 순기능은 찾아볼 수 없고 오직 악의와 모욕과 성적 비하로 점철된 포털의 기사 댓글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은, 이익을 위해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조차 방기하는 악랄한 처사다. 설리의 안타까운 죽음 이후에도 아무 변화가 없는 네이버의 댓글 정책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연예인 생명 끝나게 해주겠다”며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려 한 가해자 최종범은 죄의 무게에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 그는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그에게 ‘반성하고 우발적이었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한 오덕식 부장판사는 고 장자연 씨 성추행 혐의의 조희천 전 조선일보 기자에게도 무죄를 선고했다. 이것은 재판이 아니라 만행이다.

 

남성아이돌은 성매매, 성매매 알선, 횡령, 원정도박을 해도 구속 없이 자유롭게 지내다 군대로 도피하면 그만이지만, 여성아이돌은 브라를 하지 않았다고 연인에게 폭력을 당했다고 언론과 대중에게 조리돌림 당하다 목숨을 끊는 게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과연 누가 지금 이 사회에 환멸을 느끼지 않을 수 있을까. 그 누가 울분과 절망으로 가슴이 터져나가지 않을 수 있을까. 그러나 살아남자. 감히 호소한다. 우리 살아남자. 먼저 떠난 그들의 몫까지 우리 살아내자. 버티고 살아남아 이 지옥 같은 세상을 바꿔보자. 우리의 목소리는 무엇도 막을 수 없고 우리는 행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우리들의 힘이 모여 분명 내일은 오늘과는 다른 날일 것이다.

 

2019년 11월 25일

녹 색 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