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가 밝혀야 할 것은 생리대의 유해성이지 시민단체의 의도가 아니다
자유한국당은 생리대 사태 물타기를 중단하라

여성들의 필수품 생리대 안전성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시민사회와 여성들의 정당한 요구를 의도적으로 왜곡하고 본질을 흐리는 집단이 있다. 바로 자유한국당이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여성환경연대와 유한킴벌리의 유착관계를 밝히겠다며 10월 국정감사에 각 단위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여성들의 분노에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를 해도 시원찮을 복지위 의원들이 합당한 문제제기를 한 여성단체와 기업의 유착 여부를 추궁하겠다며 국감증인으로 세우는 것은 후안무치이다. 여성환경연대는 실험대상 생리대 모두에서 독성이 포함된 휘발성 화학물질 검출되자 식약처에 전수조사를 요구하며 전성분 표시제 등 제도개선을 촉구했다. 유해물질이 검출된 상품명과 업체도 공개하지 않고 그 명단을 오직 식약처에만 전달하며 국가의 책임 있는 후속조치를 요청한 것이다.

이렇게 정부와 국회가 맡아야 할 역할을 시민단체가 대신하고 그 결과와 데이터를 모두 담당부서에 전달했지만 정부의 대응은 미미했다. 그러다 여성들의 부작용 사례가 속출하고 실험결과가 공론화 되자 정부와 국회가 나서서 실험의 정당성을 의심하며 저의를 추궁하고 있다. 복지위 소속 자유한국당의 김상훈, 김승희, 송석준 의원은 본인들이 할 일을 대신한 시민단체를 추궁할 생각 말고 여성건강을 위한 정책과 제도부터 고민하라.

이번 국감은 정부가 철저한 역학조사와 전수조사를 하도록 압박하고 책임을 축소, 회피하려는 기업과 식약처가 대책을 마련하도록 만드는 역할을 맡아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동안 여성건강과 안전을 위한 생리대 관리규제와 유해물질 기준치 마련 등 제도와 정책마련을 전혀 마련하지 않았던 국회 스스로가 반성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일단 국회는 생리대 유해물질을 포함한 여성위생용품 전반에 대한 안전성을 점검하도록 즉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2017년 9월 28일

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