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와 경기도는 오성규 서울시 전 비서실장의 임명을 중단하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측근이었던 오성규 전 비서실장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공모에 지원해 최종 임명 절차를 앞두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경기도, 안산시로 구성된 원장추천위원회가 진행한 서류 심사, 면접 심사, 공개 검증 절차를 거치며 아무 문제가 없다고 통과된 것이다.

오성규 전 비서실장은 지난 12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가 과거에 박 전 시장에게 쓴 편지를 공개한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한 바 있다.

또한 그는 지난해 말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에 한계가 있었다”고 한 경찰의 해명을 “경찰 조사에 의해 고소인 측의 주장이 거짓이거나, 억지 고소·고발이었다는 점이 확인되었다.”라고 아전인수로 해석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실제 경찰의 설명은 “피고소인인 박 전 시장이 사망해 당사자의 자백이나 혐의 부인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고, 직접 증거가 될 수 있는 휴대전화 압수수색영장은 법원에서 2차례 기각돼 사실관계를 확인할 직접 진술이나 증거를 확보할 수 없었다”라는 것임에도 “고소인 측의 ‘4년 성폭력’ 주장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서슴지 않고 2차 가해를 가하였다. 그러면서 “거짓과 일방주의를 넘어 고인이 꿈꾼 미래로 나아가자.”라고 말하는 파렴치함을 보여주었다.

이런 인물이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의 수장이 된다면 그 기관에서 발생하는 성폭력과 2차 가해 나아가 각종 비위에 대해서 어떻게 대처하겠는가. 이런 인물이 아무 문제가 없다고 통과된 검증절차를 국민이 얼마나 신뢰할 수 있겠는가. 2차 가해를 저지르고도 아무렇지도 않게 공공기관의 검증절차를 통과할 수 있는 사회를 어느 누가 안전하고 정의롭다고 생각할 수 있겠는가.

명명백백한 2차 가해자인 오성규 전 비서실장이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에 취임하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조하고 묵인하는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승인을 즉각 철회하고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임명을 중단하라!

2월 22일

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