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학회는 ‘방사능 안전 괴담’을 멈춰라!

 

한국원자력학회가 방사능 위험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WTO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부정하는 입장을 드러냈다. 학회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한국원자력학회는 5월 23일 “후쿠시마 원전사고 방사성 피해에 대한 잘못된 소문과 사실 확인”이라는 주제로 도쿄대 하야노 류고 명예교수의 특별강연을 통해 ‘일본산 식품이 방사능으로 오염되어 위험하다’는 풍문이 사실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는 WTO 결정문에 담긴 식품 자체의 위험성만이 아니라 생태와 환경을 포괄적으로 고려하라는 명확한 입장에도 방사능 안전에 대한 논조를 흐리고 있을 뿐이다.

특별강연자로 초대된 하야노 류고 교수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에도 후쿠시마가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심지어 본인의 논문에 사용된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인근 주민의 피폭량을 3분의 1가량 축소하고 데이터를 조작하였으며, 주민개인정보를 동의 없이 무단으로 사용한 연구윤리조차 없는 자이다. 이런 사람을 학회창립 50주년에 맞춰 특별강연자로 초청한 한국원자력학회의 슬로건은 ‘Future 50-KNS 미래를 말하다’이다. 한국원자력학회만이 아니라 핵산업계의 미래가 암담함을 스스로 자인하고 있는 셈이다.

심지어 일본과 한국의 반핵 그룹과 일부 언론을 비과학적 선전 주동자로 몰며 시민들을 방사선 활용 의료행위마저 불신하게 한다는 거짓 뉴스를 생산하기까지 했다. 분명히 말하지만 녹색당을 비롯한 일본과 한국의 반핵진영은 권위와 자본의 불균형 속에서도 찬핵진영에 맞서 핵발전소와 고준위 방사능폐기물의 위험성을 알리고 탈핵과 에너지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녹색당은 한국원자력학회를 비롯하여 전문가를 표방하는 집단에 경고한다. 어제 한빛1호기(영광)의 철판부식, 수십 개의 공극발생에 이어 제어봉 관리규정을 어기고 12시간이 지나서야 수동 정지한 정황이 드러났다. 심지어 이 담당자는 무면허자였다. 안전을 조건부로 승인하겠다는 신고리4호기(울산) 가동승인도 마찬가지다. 국내 다수의 핵발전사고와 핵폐기물을 대책없이 방치한 주체인 전문가집단의 미래는 퇴장뿐이다. 학회 50주년을 맞이한 한국원자력학회는 방사능이 안전하다는 괴담을 멈추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길 바란다.

 

2019년 5월 21일

녹색당 탈핵특별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