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007-iconplay

닉 맥킴 호주 상원의원(녹색당), “공간과 사람을 존중하라”

 

닉 맥킴 의원, 한국의 파괴적 개발과 동성결혼에 대해
“아름다운 곳 지켜내야… 동성결혼 지지는 역사의 올바른 편”
‘큰 것은 작은 것에서부터 자란다’며 한국 녹색당 응원

 

한국을 방문한 호주 녹색당 닉 맥킴 의원은 녹색당의 ‘특집 5분 녹평’에 출연해 한국의 파괴적 개발과 동성결혼 논쟁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며 ‘공간과 사람에 대한 존중’을 역설했다. 또 한국의 녹색당 당원들에게 “큰 것은 작은 것에서부터 자란다”며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녹색당이 8일 공개한 ‘특집 5분 녹평’ <공간과 사람에 대한 존중>에 출연한 맥킴 의원은 한국에서 벌어지는 난개발과 자연 보존 사이의 갈등에 대해 “국제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는 아름다운 곳이 한국에 많이 있다”며 “우리 곁에 남아 있는 아름다운 곳들을 지켜내야 한다. 한 번 사라지면 돌이킬 수 없다”고 말했다. 맥킴 의원은 4일 녹색당이 주최한 간담회에서도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을 비판하며 한국의 녹색운동에 진한 연대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찬성 여론이 증가함과 동시에 반대 여론이 격렬해지고 있는 성소수자 인권 보장과 동성결혼에 대해서는 “환경보호와 동일한 가치를 기반으로 한다”며 “공간을 존중하고 사람을 존중하는 것이다.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것은 역사의 올바른 편에 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그럼에도 비난하는 반대의견에도 존중하는 마음으로 대해야 한다. 존중이 담긴 대화와 관계만이 모두가 평등한 사회를 납득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닉 맥킴 의원은 지난 4일 녹색당 초청간담회에 참석해 박그림 녹색연합 대표, 장서연 변호사와 함께 설악산 케이블카 문제와 동성결혼 입법에 관해 대담을 나누었다. 맥킴 의원은 야생가이드로 일한 이력이 있으며 숲의 벌목을 봉쇄하는 활동으로 인해 투옥되기도 했다. 2002년 태즈매니아 주의회 의원으로 직업 정치를 시작했고 2010년에는 호주 녹색당 최초의 주 장관으로 활동했다. 태즈매니아 주에서 동성 파트너 관계를 인정하는 법안이 통과되는 것을 지지하고 녹색당의 독자적인 동성결혼 법안을 발의했다. 2015년 8월부터 연방 상원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이 영상을 통해 맥킴 의원은 “호주 녹색당도 초창기에는 당원이 얼마 안 되었다. 하지만 수십 년이 흐른 지금 많은 표를 받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1992년 공식적으로 창당한 호주 녹색당은 1972년 결성된 지역 녹색정당 태즈마니아 연합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태즈매니아 연합은 세계 최초의 녹색당으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호주 녹색당은 2010년 연방의원 선거에서 160만 표의 지지를 받고 9명의 상원의원과 1명의 하원의원을 배출했고 현재 주의원까지 포함해 34명의 의원을 보유하고 있다. 기성 주류 정당인 자유당과 노동당에 도전하는 명실상부한 제3당으로 자리매김했다.

 

맥킴 의원은 끝으로 “큰 것은 작은 것에서부터 자란다”는 호주 속담을 소개하며 “녹색당이 한국에서 펼쳐질 특별한 무언가의 시작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다음 선거에서 의석을 얻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며 한국 녹색당원들에게 응원을 보냈다.

 

2015년 10월 8일

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