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 도 자 료

민의 그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하라! 기득권 양당 결단하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및 야3당 농성 지지 긴급기자회견

일시 장소 : 2018년 12월 5일(수), 오후 1시 30분, 국회 본청 계단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은 정치개혁‧선거개혁‧국회개혁을 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즉각 동참하라!

기득권 양당은 결단하라!
현재 우리의 선거제도는 개혁의 대상이다. 투표에 절반 이상을 사표로 만들고 있어, 민심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할 뿐 아니라 왜곡하고 있다. 국민의 참정권을 실현하고,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원의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선거제도 개혁이 필요하다.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서는 물론 다양한 대안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오랜기간 동안 선거제도의 근본적 혁신을 위해서 국회와 시민사회, 학계에서 논의되고 공감이 모아진 방안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당대표 시절부터 대선후보 시절 그리고 최근까지도 이와 같은 문제 의식에 동감을 표명해왔다.
이처럼 국민의 정치적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기 위한 방향이 명징함에도 불구하고, 국회에서의 논의는 진척이 없다. 이는 지난 30년간 현행 선거제도를 기반으로 기득권과 부당이득을 누려온 거대 양당의 소극적인 태도에서 기인한다. 기득권 양당은 오랫동안 자신의 지지율보다 더 많은 표를 얻어온 낡은 관행에 젖은 채 정치의 혁신을 거부하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오랫동안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찬성하다가 지금은 당론이 제대로 형성된 적이 없다는 둥 이해하기 힘든 태도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지속적인 지지율 하락의 근본적인 원인이 동일한 사안에 대해서 야당일 때와 여당일 때의 입장이 조석변개하는 태도에 있다는 목소리를 경청해야 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의 태도 역시 실망스럽다. 자유한국당은 애시당초 선거제도 개혁에 관한 입장을 제대로 세운 적조차 없다.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할 정치개혁 방안은 내놓지 못하면서 집권여당의 지지율 하락에 따른 반사이익만 노리는 것이라면, 자유한국당 역시 국민의 심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민의 그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하라!
특권 폐지하고 의원정수 확대하라!
우리는 민의를 그대로 반영하는 선거제도를 만들기 위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고, 특권 폐지를 전제로 국회의원 수를 확대할 것을 요구한다. 일 잘하는 국회의원을 더 많이 뽑는 것이야말로 우리 민주주의를 심화 발전시키는 방안이다.
기득권 양당은 선거제도 개혁과 국회의원 특권폐지라는 ‘정답’을 외면하고 국민여론을 핑계삼아 종전의 기득권에 안주하려고 하지 말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활동시한이 1달도 남지 않았다. 남은 기간 동안 선거제도 개혁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책임있는 논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여한 7개 정당과 57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인 정치개혁공동행동은 12월 15일(토) 여의도 불꽃집회를 비롯하여 다양한 공동의 활동을 통해 연내 정치개혁의 성과를 이루기 위해서 사력을 다할 것이다.

2018년 12월 5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노동당 녹색당 우리미래 정치개혁공동행동

서울녹색당 김영준 공동운영위원장 발언

“정치개혁, 너무 어려운 문제라 될거라고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민주주의가 제대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상상력이 필요합니다.

여러분 한번 상상해 보십시오.
세입자와 영세상인들이 만든 정당의 후보들이 국회의원이 되어, 주택임대차보호법과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을 개정하여 세입자들이 쫓겨나지 않고, 맘편히 주거생활을 누리며, 맘편히 장사할 수 있는 한국 사회를..

상상해 보십시오.
여성들이 만든 정당의 후보들이 국회의원이 되어, 여성들이 직장과 가정에서 받던 차별에서 해방되고, 성폭력과 성 불평등이 사라진 한국 사회를…

상상해 보십시오.
장애인들이 만든 정당의 후보들이 국회의원이 되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가 진짜 폐지되고, 장애인의 이동권, 노동권, 주거권이 제대로 지켜지는 한국 사회를…

상상해 보십시오.
농민들이 만든 정당의 후보들이 국회의원이 되어, 경자유전 원칙대로 농민들이 자립할수 있게되고,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통해 식량자급을 할수있게 되는 한국 사회를..

상상해 보십시오.
성소수자, 아동 청소년, 청년 등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들도 차별받지 않고 자신의 정치적 권리를 표현하며, 생계 걱정없이 자신이 하고싶은 일을 할 수 있는 한국 사회를…

상상해 보십시오.
노동자들이 만든 정당의 후보들이 국회의원이 되어 노동조합이 강화되고, 노동3권이 확실하게 보장되어 노동자가 살기 좋은 한국 사회를…

상상해 보십시오.
녹색당이 국회에 당당히 들어가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고, 토지정의 조세정의를 이루는 보유세를 강화하여 기본소득을 실현하고, 난개발을 막아내고, 전세계 90여개국의 녹색당과 함께 기후변화 문제해결을 주도하고, 핵발전소를 조기폐쇄하는 동시에 재생에너지를 확대하여 에너지 전환을 이루는 진정한 녹색전환의 한국 사회를…

세입자와 임대인 건물주가 함께 어우러지는 사회, 여성과 남성 성소수자들이 함께 뛰노는 사회,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한데 섞이는 사회, 노동자들과 경영자들이 함께 이윤을 나누는 사회, 인간과 비인간 동물 각종 생명들이 함께 사는 세상. 바로 여기에 모인 우리들이 상상하는 사회입니다. 우리가 상상하는 국회입니다. 그건 바로 연동형비례대표제를 통해 이룰 수 있습니다.
우리의 상상은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눈앞의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다들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