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녹색당–미국 녹색당 공동성명서]

지금 필요한 것은 사드가 아니라 평화다

 

사드 배치는 평화를 위협한다. 사드 배치는 동아시아의 군사적 긴장을 높이고 군비경쟁을 부추기며 세계 평화를 위협한다. 미 MD체제에 실질적으로 편입되는 사드 배치 결정은 한반도를 돌이킬 수 없는 위협에 빠뜨릴 것이다. 사드 배치는 한국의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지역 주민들의 건강과 삶을 파괴한다.

지난 5월 한국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새롭게 취임했다. 이는 지난 정부의 큰 실패와 잘못된 정책으로 고통 받았던 한국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광장에 모였기 때문이다. 시민들이 승리했고, 시민들이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그 광장의 시민들이 “사드 가고, 평화 오라”라고 외쳤다.

하지만 시민들의 기대와 달리 문재인 정부의 사드에 대한 태도는 모호하기만 하다. 지난 6월 30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연합방위를 주도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방어, 탐지, 교란, 파괴하기 위해 필요한 핵심 능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기간 중 미국 상하원 의회 지도부와 만나 “혹시라도 새 정부가 사드 배치를 번복할 의사를 가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은 버려도 좋다”고 발언했다.

한국의 실패한 지난 정부는 사드 배치 지역을 성주 주민들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당시 대통령 후보자였던 문재인은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이 필요”하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그런데 이제는 대통령이 되어 한미동맹의 신뢰와 협력을 위해 사드 배치에 대한 국회비준 동의를 추진하겠다고 한다. 과정만 다르고 결과가 같다면 우리가 걸었던 기대는 어디에서 찾아야 하는가.

미국 트럼프 정부 역시 한반도의 갈등을 더 이상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 한미동맹이 미국을 위한 경제적 수단이 되어가고 있다. 한국은 지난 10여 년간 F-35를 포함해 36조원이 넘는 미국 무기를 구매했다. 10조원이 훨씬 넘게 사용된 미군기지 이전비용 대부분도 한국 정부가 부담했다. 한국과 미국 녹색당은 방위비분담금 인상은 물론, 사드는 배치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비용을 논의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한국과 미국의 녹색당은 우리가 군사적 협력보다 더 큰 공통의 위기에 함께 맞서야 한다고 요구한다. 국방 시스템 구축에 쏟는 예산과 노력을 교육과 의료, 기후변화에 맞서 싸우는데 써야 한다. 한국과 미국의 녹색당은 지난 한미정상회담의 결정이 한반도의 평화 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평화까지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군사적 긴장을 줄이고 대화와 협력을 위한 첫걸음은 상호간의 군사적 위협을 줄이는 것이다. 이 땅의 민주주의는 약자의 편에서 잘못된 제도와 싸우는 것이다. 평화는 사드와 함께 할 수 없고, 사드 배치는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

 

2017년 7월 27일
한국 녹색당
미국 녹색당


No to THAAD, Yes to Peace!

A joint statement from Green Party Korea and the Green Party of the United States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system (THAAD) will raise military tensions, encourage an arms race in East Asia, and threaten world peace.

The decision to deploy THAAD, which is substantially incorporated into the US missile defense system, will place the Korean Peninsula in irreversible danger. It undermines democracy in Korea and is harmful to the health and life of the local population.

In Ma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inaugurated in South Korea. This became possible after Korean citizens who had suffered from the previous administration’s deep failures and detrimental policies gathered with candles in public squares in protest. Korean citizens won a great victory and initiated a new era. They declared “No to THAAD, Yes to Peace!”

Contrary to citizens’ expectation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ositions have proved ambiguous. On June 30, in a joint statement of the summit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the leaders of the two countries affirmed “the Alliance’s fundamental mission to defend the ROK [Republic of Korea] through a robust combined defense posture and the enhancement of mutual security based on the United States-ROK Mutual Defense Treaty.”

They also declared “The ROK will continue to acquire the critical military capabilities necessary to lead the combined defense, and detect, disrupt, destroy, and defend against the DPRK’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In a meeting with the leaders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and Senate during the same visit, President Moon Jae-in said “You had better brush away the suspicion that the new administration might be willing to reverse the deployment of THAAD.”

The previous administration of South Korea unilaterally informed Seong-ju residents of their intention to deploy THAAD in the region. President Moon Jae-in, a presidential candidate at the time, said at several points “The deployment of THAAD needs to be ratified by the National Assembly.”

Now that he is the president, he is reportedly urging approval of THAAD by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sake of trust and cooperation in the ROK-US alliance. If a different process yields the same results, how have the aspirations of Korean citizens been fulfilled?

The Trump Administration should cease using the conflict in the Korean Peninsula as an opportunity to make money. The ROK-US alliance is becoming an exercise in economic exploitation by the US. Over the last ten years, South Korea has spent more than 36 trillion Korean wons to purchase US weapons, including the F-35.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borne most of the expenses — more than 10 trillion Korean wons to transfer US military bases to various locations. Green Party Korea and the Green Party of the United States agree that there is no need to discuss the issue of increasing the share of defense spending or causing extra spending, because THAAD should not be deployed.

Green Party Korea and the Green Party of the US demand that both governments solve their greater common crises in humanitarian ways instead of joint military maneuvers. The two countries must spend their budgets for education, health care, and the fight against climate change instead of national defense systems.

Both parties warn that the decisions made at the summit endanger peace, not only in the Korean Peninsula but around the world.

The first step in the effort to ease military tensions and encourage dialogue and cooperation is to reduce mutual military threats. Democracy in both countries means fighting on the side of the weak against systems of war and destruction.

THAAD will not bring peace. Plans to deploy THAAD must be withdrawn immediately.

 

July 27, 2017
Green Party Korea
Green Party of the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