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301press2

새누리와 더민주, ‘소수자 차별’로 일치단결하나?
-김무성과 박영선의 혐오발언을 비판하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비상대책위원은, 2월 29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3당 대표 초청 국회 기도회에서, 한 목소리로 “차별금지법과 ‘동성애법’, ‘이슬람과 인권 관련 법’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정당하다고 여기는 ‘기독교 관계자’와 뜻을 같이 한다고 공표하였다.

두 거대 정당의 대표가 시민의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 안에서,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선동하는 주장에 동조하고, “동성애가 자연과 하나님의 섭리에 어긋난다.”는 시대착오적인 주장을 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표를 구걸하기 위해서는 언제든지 소수 종교나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이는 두 정당의 행태에서, 시민의 안전을 위해서 테러방지법이 필요하다는 새누리당의 구호나, 시민의 기본권을 보호해야하기 때문에 테러방지법을 반대한다는 더불어민주당의 구호가, 한 순간에 거짓이 되었다.

“국가의 의심은 평등하지 않다”는 진선미 국회의원의 필러버스터 발언이 회자가 된지 며칠이 지나지 않았다. 새누리당이나 더불어민주당이 배제시킨 성소수자와 소수 종교인들의 인권과 안전이 보장되는 사회야말로 인권과 민주주의, 정치가 성숙한 사회이다. 인권은 예외가 없다.

3월 4일 녹색당은 광화문 광장에서, 새누리당과 더민주당이 부정한 차별금지법과 동성결혼 법제화를 선거공약으로 공식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녹색당은 한국 사회에서 가장 차별당하는 집단의 편에 설 것이며, 인권의 원칙을 수호하는 정당으로서 이를 숨김없이 드러낼 것이다.

 

2016년 3월 1일
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