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광역자치단체 중 전국 최초 급식시설의 방사성 물질 검사체계 의무화.

경기도는 조례의 본격적인 시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 경기도의회, “경기도 급식시설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안

시민협의를 통해 본 조례안의 취지를 살린 수정안 가결 환영 –

 

오늘 경기도의회에서 ‘경기도 급식시설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본 조례)’ 전부개정안(이하 전부개정안) 수정안(이하 수정안)이 의결되었다. 오랜 기간 경기도 조례제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온 경기녹색당은 수정안 가결을 적극 환영한다.

본 조례는 지난해 4월 본회의를 통과한 뒤(2014.4.15), 경기도 집행부의 재의 요구(4.30)에 도의회가 재의결(6.27)하였고, 전임도지사(김문수)의 집행정지가처분소송(6.30)으로 정지되었다가 신임도지사(남경필)와 경기도의회의 정책협의(8.5)에 따라 경기도집행부가 전부개정안(10.30)을 발의하였고, 오늘 본 조례의 수정안이 가결되었다.

이로써 경기도는 광역지방자치단체로는 전국 최초로 급식시설의 방사성 물질 검사체계를 의무화하는 조례를 제정하고, 수정안을 경기도의회와 경기도집행부, 시민단체의 논의를 통해 만듦으로써 실질적인 시행을 위한 사전준비도 마련하게 되었다.

이제 경기도는 ‘경기도 급식시설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의 시행을 위한 시행규칙과 ‘방사성물질안전급식 지원위원회’등 검사계획 수립 및 운영을 위한 기구구성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여야한다.

경기녹색당은 앞으로도 방사능안전급식경기네트워크, 경기도민과 함께 방사성물질에서 안전한 급식이 경기도에서 실질적으로 체계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끝까지 함께할 것이다.

 

2015. 2. 11

경기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