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드러난 성소수자 혐오폭력과

이를 방조한 인천동구청과 인천지방경찰청을 규탄한다.

 

지난 9월 8일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는 인천중부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하고 적법한 절차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었다. 하지만 당일 동인천역 북광장에는 새벽부터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세력들이 광장 곳곳과 열린 무대, 골목 등을 점거하고 있었고 조직위는 축제와 관련된 차량조차 근처에 주차할 수 없었다. 시간이 갈수록 퀴어축제 반대 세력들은 혐오와 폭력을 조직적으로 드러냈고, 스크롤을 짜서 시민들을 압박하고, 어린이와 노인까지 동원하며 위험한 상황을 조장하였다.

 

인천퀴어문화축제를 준비한 조직위, 자원봉사자 등 행사관계자뿐 아니라 부스 및 개인 참여자들은 축제반대세력들에 의해 광장의 구석에 장시간 고립되었고 혐오표현과 위협, 폭력 상황에 그대로 노출되었다. 원치 않는 촬영들과 괴롭힘, 실갱이가 이어졌다. 하지만 퀴어축제 반대 세력들이 퍼레이드 차량에 펑크를 내고 참가자들의 현수막과 깃대 훼손, 물건 탈취 가운데에도 경찰은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며 그냥 가만히 있었다. 경찰은 충분한 권리가 있는 시민들의 집회를 안전하게 보장하지 않았고, 오히려 축제에 참가하는 시민들을 위험에 빠뜨렸다.

 

집회 신고가 된 적법한 축제임에도 인천 동구청은 무리한 요구를 하며 광장 사용을 허가하지 않은 것에 이어, 축제 몇일 전부터 동인천역 북광장 전광판에 동구청은 광장사용을 불승인 통보하였으나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가 행사를 강행할 예정이라 광장에 혼잡이 예상된다는 공지를 띄웠다. 동구청은 시민들이 인천퀴어문화축제를 불법적인 행위로 인식하도록 했다. 또한 퍼레이드 첫 번째 트럭이 훼손되고 많은 시민 부상자가 생겼던 오후 1시경, 허인환 구청장은 집회 장소에 직접 방문하였으나 시민 간의 갈등과 위험한 상황을 충분히 인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대처나 개입도 하지 않았다. ‘살기 좋은 안전도시 동구’를 만들겠다던 허인환 구청장은 성소수자 및 이를 지지하는 시민들을 오히려 위험에 빠지도록 방조하였고, 시민들의 세금으로 조성된 동인천역 북광장은 혐오와 폭력이 난무하는 공간이 되었다.

 

인천퀴어문화축제는 인천 내의 문제일 뿐 아니라 한국 사회의 성소수자 혐오와 이들을 향한 혐오세력의 폭력성이 가감 없이 드러난 사건이다. 촛불혁명 이후 많은 시민들은 우리가 사는 세상이 더 살 만하게 바뀔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여전히 성소수자들의 인권은 사각지대에 있으며 이들에 대한 혐오표현은 나날이 그 폭력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특히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일어난 반대집회 및 혐오폭력 사건은 이러한 혐오표현과 폭력을 공권력이 용인하고 방조하였기에 더욱 통탄할 일이다.

 

하지만 지난 토요일, 인천퀴어문화축제에는 그 폭력의 아수라장 가운데에도 “우리는 여기에 있다.” 라는 시민들의 소리가 광장에 울려 퍼졌다. 많은 시민들은 폭력에 굴하지 않고 서로를 지켰고, 연대하였고, 마침내 남광장까지 5시간 만에 행진을 마쳤다. 앞으로도 인천녹색당은 성소수자와 그 지지자들의 편에 서서 모든 혐오세력들과 싸울 것이다. 또한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하는 무능력한 공권력과 지자체를 더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광역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인권조례가 제정되지 못했던 인권불모지 인천, 우리는 여기 인천에서 평등을 쟁취할 것이다.

 

인천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