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구소 실험동물 탈출시 대응 메뉴얼도 없는 정읍시

 

지난 14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 정읍시의회의 정읍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정읍시가 안정성평가연구소의 위험물질 누출 사고시 대응메뉴얼도 없는 등 정읍의 안전에 구멍이 뚫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영장류자원지원센터(이하 영장류센터)에서 개소식 당일 실험용 원숭이가 탈출하여 13일여 만에야 포획되어 시민들이 불안했었는데, 정읍시는 관련 대응 매뉴얼도 없었다는 것이다.

이는 정읍시의회의 안전총괄과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은주 의원의 질의로 밝혀진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안정성평가연구소에서 동물실험이 시행되고 있는데, 연구소에 있는 실험에 필요한 호흡기질환 원인균 등 위험물질이나, 실험동물이 탈출하였을 경우 대비책에 대해 안전총괄과는 자체 매뉴얼이 없다고 답변했다.

시의회의 지적대로 실험중인 동물이 원인균이 투여된 채 영장류센터를 탈출한 원숭이처럼 연구소를 탈출하거나, 실험에 쓰이는 위험물질이 지진, 화재 등 각종 재난에 의해 외부로 누출되었을 경우 시민들이 겪게 될 피해가 결코 작지 않을 것이다.

이에 정읍녹색당은 위험물질 누출시 매뉴얼 구축은 물론이고, 안정성평가연구소와 영장류센터 및 연구기관에서 진행되는 각종 동물실험 현황과 연구소에서 보관중인 실험용 위험물질(메르스 원인균 등) 목록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정읍시민들은 연구소에서 어떤 실험이 진행되는지, 동물실험은 관련 윤리규정을 준수하고 있는지, 위험물질은 안전하게 관리-보관되고 있는지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 정읍시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이러한 사항들을 파악하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이다.

또한 정읍시 안전종합계획에는 한빛원전 핵사고시 대비계획이 없다는 점도 밝혀졌다. 김은주 의원은 정읍시 대부분이 한빛원전에서 반경 30~60km인데, 35km이상 떨어진 광주광역시의 경우 한빛원전과 핫라인까지 설치한 것과는 대조적이라고 지적하였다. 또한 현재 비상계획구역이 30km이지만, 정읍의 지리적 여건상 편서풍과 해풍으로 영향으로 바람의 방향이 한빛원전에서 정읍으로 향한다는 점을 지적하며, 핵사고시 안전계획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정읍녹색당은 지난해 12월 정읍도 핵사고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니므로, 안전종합계획에 핵사고시 대비 내용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정읍시는 시의회의 지적대로 2019년 안전계획에는 핵사고시 대응메뉴얼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할 것이다. 이에 더해 정읍시는 한빛원전과의 정확한 정보공유 체계(핫라인)를 구축해 핵사고 발생시 신속하고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원전 운영 상황 등을 정읍시에도 제공해 줄 것을 요청하여야 한다.

또한 정읍시는 주변 지자체, 관계기관과 함께 이른 시일 안에 기상여건 데이터베이스 등을 활용한 고창-영광 핵발전소 사고 발생 시뮬레이션을 통해 비상사태 시 얼마정도의 속도로 어디까지 얼마만큼의 피해가 확산되는지를 점검하고, 이에 따라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

정읍시는 국책연구기관이므로 연구소에서 알아서 잘하고 있다거나, 한빛원전 핵사고는 정부에서 해야 할 사항이라고 방관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 지금은 지방자치시대로서 우리지역의 안전은 바로 정읍시가 1차적으로 책임진다는 생각으로 2019년도 안전계획에는 관련 내용을 포함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하는 바이다.

 

2018년 11월 29일

대안의 숲, 전환의 씨앗 정/읍/녹/색/당

덧붙임 참고 : 고창-영광핵발전소(한빛원전)는 고창과 영광의 경계에 있음에도
영광발전소라 하여 마치 고창이나 전북과는 멀리 떨어져 있는 줄 착각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에 우리 녹색당은 마치 핵하고는 무관한 것처럼 포장하기 위한 한빛원전 또는 우리와 멀리 떨어져 있는 듯 착각하게 하는 영광발전소라는 명칭 대신 그 본질을 명확하게 알 수 있게 하는 고창-영광핵발전소라 부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