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조례 폐지에 앞장 선 인물이 인권위원이라니

인권이 뭔지 모르는 전북인권위원 김동하는 즉각 사퇴하라!

 

2017년 전라북도 인권위원으로 위촉된 김동하 인권위원은 올 해 재신임을 앞두고 있다. 허나, 어이없게도 김동하 인권위원은 핍박과 차별을 받는 전북도민들의 인권 증진을 위해 노력해야 함에도 오히려 전라북도의 인권을 후퇴시킨 행보에 앞장 선 인물이다.

올해 5월 19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는 제2회 전주퀴어문화축제가 성소수자들의 자긍심 넘치는 기획과 연대 단체들의 든든한 지지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하지만, 축제 당시 전북기독교총연합회(이하, 전북기총)에서는 혐오적인 말과 행동을 선동하고 차별적인 언행으로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으며 심지어는 참가자들을 공격하는 행위를 서슴치 않았다. 그리고 이러한 반인권적인 행위를 선동한 전북기총의 사무총장이 바로 전라북도의 김동하 인권위원이라는 사실은 기실 전라북도가 전북도민으로 살고 있는 성소수자들의 인권증진에 대해서 얼마나 무관심하고 무지한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인권에 대한 감각이 전무한 김동하 인권위원의 행보는 사뭇 남다르다. 작년 전북기총이 주최한 차별금지법 대책회의에서 학생인권조례, 전북도인권조례 폐지 서명운동에 앞장섰고, 제1회 전주 퀴어 문화축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으며, 2015년 6월에 한 발언에서는 ‘퀴어 축제가 국민건강과 정서를 깨트리고 시민들을 동성애에 노출시킨다’며 편견 가득한 발언을 서슴없이 하기도 했다.

인권은 하늘아래 나고 자란 모든 사람들이 조건 없이 존중받아야 하는 마땅한 권리가 있다는 것을 뜻한다. 말 그대로 차별과 혐오에 노출되어 살아가는 힘없는 이들이 편견 없이 살도록 해주는 목숨 같은 것이다. 하지만 전라북도 인권위원이라는 자가 오히려 시민사회와 국제인권기구가 지속적으로 외쳐오고 있는 차별금지법 제정반대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상황이야말로 전북도에 살고 있는 ‘소수자들의 건강과 정서를 무참히 짓밟는 행위’다.

전라북도는 인권조례가 가장 먼저 제정된 만큼 소수자들의 인권신장을 위해서 한 발 앞서는 정책마련과 제도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이제는 더 이상 인권의식이 없는 인물이 전라북도 인권위원에 연임되거나 위촉되는 일이 있어선 안 될 것이다.

내년이면 전북인권조례 제정 10주년이다. 전북도가 과연 약자와 소수자들을 위한 인권위원회 구성을 할 것인지, 적극적인 인권증진을 위한 입안 마련에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는지, 전북에 살고 있는 모든 소수자들과 함께 계속 지켜볼 것이다.

5월 30일

전북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