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대전동물원에서 퓨마가 탈출했습니다. 탈출한 퓨마는 동물원 내에서 발견되었고 사살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전국적으로 많은 시민들이 슬퍼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청원에는 동물원을 폐지해달라는 청원이 게시되었습니다. 온라인에서는 이 사건에 관한 루머가 떠돌기도 했습니다. 이는 기존 동물원에 대한 많은 시민들의 불만과 분노를 보여줍니다.

이 사건에서 가장 부각되는 원인은 동물원 측의 관리 부실입니다. 그러나 동물원 폐지를 향한 목소리는 단순히 관리 부실에서만 오는 것은 아닙니다. 동물원의 열악하고 단조로운 환경에 대한 부끄러움과 무기력하게 정형행동을 보이는 동물들에 대한 미안함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흔히 동물원은 교육과 종보존 등의 공적 기능을 하기 때문에 폐지되어선 안된다고 말합니다. 물론 누구도 이 같은 공적 기능을 부정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현실입니다. 현재 동물원의 기능은 어느 쪽에 치우쳐져 있습니까? 오락의 기능입니까? 공적 기능입니까? 도대체 우리나라의 기후와 환경 조건에 맞지도 않는 동물이 왜 한국에 있어야 합니까? 기존의 동물원에서 어떤 교육이 가능합니까?

현실적으로 공영 동물원은 필요합니다. 국내로 밀수입된 동물들과 열악한 오락 목적의 동물원에 갇힌 동물들을 보호할 기관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종 다양성 복원을 위한 기능을 하는 기관도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공영 동물원은 이런 공적 기능을 최우선의 사업 가치로 삼아야 하며, 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고민을 이어나가야 합니다. 정치권은 사설 동물원에 대한 문제점을 공론화하고 기존의 동물원 사업자등록 시스템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합니다. 교육계는 동물을 단지 보여주고 만지는 체험 방식의 교육이 아닌, 인간과 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교육을 시작해야 합니다.

인천에는 인천시설관리공단이 관리하는 인천대공원 어린이 동물원을 비롯한 동물을 전시한 여러 공원이 있습니다.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공적 기능과는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이런 공원에 전시된 동물들은 종보존의 가치가 있는 동물들입니까? 보호가 필요해서 온 동물들입니까? 공원 측은 소음을 비롯한 외부 영향을 얼마나 잘 통제하고 있습니까?

시에서는 가족단위의 시민들이 공원에서 동물을 보며 즐거워할 수도 있는 거 아니겠냐고 반문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동물도 인지능력이 있습니다. 단순히 인간의 오락을 위해 동물들은 희생당해야 합니다. 이제는 동물의 고통에 안타까워하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행정의 패러다임도 변할 때 입니다.

이제는 단지 슬퍼함을 넘어 동물원과 동물권에 대해 논의할 때입니다. 다른 지역의 문제로만 여길 것이 아니라 우리 지역은 어떤지 되돌아봐야 할 때입니다.

인천녹색당은 동물의 고통에 슬퍼하는 시민들과 함께 지역에서 외치고 행동할 것입니다.

 

인천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