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설치 후 한빛1호기 재가동하겠다는 원안위의 결정은 전북도민을 능멸하는 처사이다!!

 

지난 9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회의를 열고 한빛1호기 열폭증 사고와 관련한 특별조사결과 및 향후 조치계획을 결정하였다. 이번 사고 원인으로 운영기술 지침 및 절차 미준수 등 사람의 실수로 인한 사고라고 인정하며 재발방지대책으로 4대 분야 26개 과제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원안위는 19년 5월 20일 조치한 한빛 1호기 사용 정지의 해제를 결정한 뒤 CCTV를 설치 후 재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본인들이 제시한 재발방지 대책을 시행하기도 전에 재가동하겠다는 말과 다름없다.

이번 5월에 일어난 한빛 1호기의 열폭증 사고는 열출력이 제한치의 3배가 넘어가는 심각한 사고였다. 만약 제대로 제어되지 못했다면 엄청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이러한 중차대한 사고의 원인조사 및 사용정지 해제결정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은 외면당했다. 각 지자체와 의회, 시민들은 주민들의 동의 없이 한빛 1호기를 재가동해서는 안된다고 외치고 있지만 원안위는 최종 조사결과에 대한 주민 설명회 한번 없이 1호기 사용정지 해제 결정을 감행했다.

이는 한빛 1호기의 사고 시 피해를 받을 수 있는 이해 당사자들을 무시하는 처사이다. 이번 사고를 통해 재발 방지를 위한 철저한 대비를 해도 모자란 상황에서 눈가리고 아웅하듯 원전 재가동을 결정한 원안위는 즉각 1호기 사용정지 해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 재가동을 할 만큼 원전이 안전한지 지역 주민들에게 명확한 상황 설명을 해야 한다. 혹시라도 한빛 원전에 의한 사고로 발생되는 피폭에 영향을 받게 되는 주민들이 납득하기 전까지는 결코 재가동을 해서는 안된다.

전북녹색당은 노후화되고 사고투성이인 한빛 핵발전소의 폐쇄만이 주민안전의 가장 확실한 대안이라고 거듭 주장하는 바이다.

고창, 부안, 정읍 등 한빛 핵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들과 더불어 광주, 전남 지역 주민과 연대하여 안일하고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는 위험천만한 한빛 핵발전소의 조속한 폐쇄를 위해서 적극적인 투쟁을 펼쳐나갈 것이다.

 

2019년 8월 12일 월요일

대안의 숲, 전환의 씨앗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