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anya escort izmir escort erotik film izle jigolo sitesi

당원게시판


루디 두취케를 추모하며 - 독일녹색당의 역사에서 배운다 –열명의 독일녹색당 사람들(1)

작성자
hanalaw03
작성일
2019-02-03 22:17
조회
56

독일녹색당의 역사에서 배운다 –열명의 독일녹색당 사람들(1)

 http://cafe.daum.net/ecopeace-asia/HF1T/11

http://www.eco-peace-asia.net/bbs/board.php?bo_table=board_07&wr_id=1

 

루디 두취케를 추모하며

-68혁명의 전사에서 녹색당을 위한 제도권으로 대장정을 제창-

 

 

세계를 휩쓴 68혁명의 기운이 서서히 사그라들면서 독일에서는 빌리 브란트의 동방정책이 분단되어 대립해 온 두 독일 사이에 평화의 정착과 통일을 예비하는 흐름이 형성되었다. 브란트의 동방정책은 68혁명, 그리고 그 궤를 같이 하는 신사회운동의 주요한 영역이자 과제였던 평화운동의 목소리를 상당히 담고 있는 것이었다. 브란트 집권 시기에 집권 사회민주당과 68혁명 세대와 그 후 세대들이 함께 담당하고 있던 독일 사회운동의 흐름은 서로를 견제하면서 보완하는 우호적 관계를 형성하고 있었다. 그런데 브란트가 동독을 인정하는 동서독 기본조약을 체결하면서 받은 우파로부터의 압박에 의하여 사임하고 뒤를 이은 헬뮤트 쉬미트 집권 이후 사민당과 신사회운동(이하 운동”) 사이에 틈이 벌어지기 시작하였다.

193a2957e2347d25815afb67a96aab43_1549199384_66.jpg

 

독일의 환경수도라고 우리에게 알려진 프라이부르그 옆 빌(Wyhl) 지역에 핵발전소(원전)를 짓는다는 계획이 발표되자 운동은 반핵의 깃발로 뭉쳤다. 1976년 브록도로프, 1977년 칼카르 원전 반대투쟁은 68때와 비슷한 정도로 격렬한 양상을 보였다. “운동만이 아니라 정치가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이 확산되었다. 그러나 폭력도 불사하는 저항으로 젊음을 불태웠던 68세대에게 제도권 정당은 여전히 거리가 있었다. 이 금기를 공개적으로 깬 사람이 “68혁명의 아이콘이라 불리는 루디 두취케(Rudi Duchke)였다. 두치케는 제도권을 향한 대장정을 주장하며 기존 정당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정당의 건설을 주창하였다. 두취케의 주장에 이후 독일 녹색당의 아이콘이었다가 젊은 나이에 연인과 비극적 죽음을 맞아 녹색잔다르크로 영원히 남게 된 페트라 켈리와 켈리의 환경단체 동료인 롤란드 포그트가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그 후에도 미적거리면서 조금씩 논의가 진척되던 중 독일녹색당 탄생에 중요한 계기가 된 미국 핵미사일(퍼싱 2)의 서독 배치가 불거졌고 집권 사민당이 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범한 시민사회운동 진영, 특히 평화운동과 환경운동을 중심으로 한 대중운동에서 사민당에 맞서는 대안정당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확산되었다. 19793월 녹색당의 맹아가 된 또다른 정치연합(SPV)”이 탄생한다.

 

SPV는 처음으로 진행된 유럽의회 선거에 환경운동과 평화운동의 쟁쟁한 인물들을 비례대표로 올렸는데, 1번이 페트라 켈리였다. 유럽의회 선거에서 3.2% 득표율로 5% 봉쇄조항을 돌파하지 못하였지만, 직후에 이어지 브레멘주 선거에서 5% 봉쇄조항을 넘어 첫 원내진출에 성공하고, 19801월 바덴뷔르템베르그 주의 칼스루에에서 녹색당이 창당된다. 창당 직전에 제도권을 향한 대장정을 주문하였던 두취케는 세상을 떠난다.

193a2957e2347d25815afb67a96aab43_1549199441_3132.jpg

 

https://blog.naver.com/leepagong/220616476908

(두취케가 암살 습격을 당한 곳을 루디 두취케 거리로 이름을 바꾸는 과정에서 갈등을 소개하는 글)

 

1968년 봄은 20세기에 해방을 향한 청년들의 열정이 최고로 넘쳐난 때였다.

베트남 전쟁 반대가 가장 큰 화두가 아니었을까.

북베트남과 남베트민족해방전선의 구정 대공세, 서유럽의 반전평화운동, 반권위주의 운동, 미국의 흑인민권운동, 동유럽의 민주화운동과 체코 프라하의 봄”, 역사가들 중 일부는 중국의 문화혁명도 68혁명의 범주에 포함시키려 한다.

 

해방운동의 절정의 시기인 1968년에 걸출한 지도자들이 세상을 떠난다.

그해 44일 흑인민권운동의 지도자 마틴루터 킹 목사가 암살당한다. 그로부터 며칠 후 서독 학생운동의 걸출한 지도자 루디 두취케가 젊은 우익 극단주의자에 의하여 습격을 당한다.

 

1968411일 오후. 서베를린 중심지 쿠담 거리에 세 발의 총성이 울렸다.

나치를 추종하던 20대 미숙련공 요제프 바흐만의 범행이었다.

총알은 독일 68혁명 세대를 상징하는 학생운동 지도자 루디 두취케의 머리와 어깨를 관통했다.

독일사회주의학생동맹 사무실이 있던 쿠담 모퉁이 현장에는 두취케의 신발 한 켤레와 자전거, 그 위에 걸린 손가방만 쓸쓸히 널브러져 있었다고 한다.

두취케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 시간 수술을 받은 끝에 기적적으로 살아났지만, 그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다가 11년 후인 19791224일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두고 39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다.

 

두취케는 나치 치하인 1940년 브란덴부르그 주 쇠넨펠트라는 작은 도시에서 태어났다.

 

동독지역에서 자라다가 당시 서독 권역이던 서베를린으로 삶의 터전을 옮겨 베를린자유대학을 다녔다. 그는 김나지움 학생시절 헝가리 봉기(1956)를 접하면서 동독 공산당의 지배체제에 대한 회의를 느끼고 민주적 사회주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는 19608월 베를린에 장벽이 세워지기 하루 전에 서베를린으로 넘어가게 된다.

그는 1960년대에 대학생활을 하면서 사회주의에 입각하여 학생운동을 이끈 지도자로 성장하였다. 베트남전쟁에 반대하며 평화를 말했고 나치 잔재 청산을 내세우며 민주주의를 외쳤다. 기성가치의 전복을 꿈꾼 68세대의 아이콘이었다.

 

그의 저격피습 이후 학생운동은 폭력화되는 경향이 있었다. 그는 이 경향에 우려를 표하면서 반대를 하였다고 한다. (녹색당이 탄생하기 전부터 그는 제도화를 향한 대행진을 주창하였는데, 그의 주장이 녹색당 창당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는지는 아직 확실히 파악하지 못하였다. “미래가 있다면 녹색의 저자 최백순은 그의 대행진 주장이 녹색당 창당에 중요한 역할을한 것으로 평가한다.)

두취케는 저격을 받기 2년 전인 1966년에 미국 태생의 그레첸 클로츠-두치케(77)와 결혼하여 아들 둘과 딸 하나를 두었다. 그의 딸은 그의 사망 직후 1980년에 태어난다.

193a2957e2347d25815afb67a96aab43_1549199497_484.jpg

50년 후 역사적 총격 사건이 있었던 그 장소에 411일 오후 430분쯤 수백 명이 모였다. 피격 50년을 기념하며 그를 추모하기 위해서였다.

 

68운동의 결과로 탄생한 일간 <타게스차이퉁>이 그의 사망 25주년이던 지난 2004베를린은 두치케 거리가 필요하다며 크로이츠베르크 지구의 코흐 스트라세일부를 루디 두치케 스트라세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두치케의 이름이 붙여질 거리는 68운동 당시 두치케와 그의 동료들의 비판의 표적이 된 거대언론 악셀 슈프링어언론·출판 그룹의 본사가 자리잡은 악셀 슈프링어 스트라세와 교차로에서 만나는 지점이었고, 격렬한 찬반논쟁이 있었다. 68년 당시 슈프링어 그룹의 신문들은 두치케를 폭도의 우두머리공적 1로 몰아붙였다고 한다. 두치케를 저격한 자도 슈프링어그룹이 발행하는 <빌트>의 애독자인 청년이었다. 분노한 학생들은 슈프링어 건물로 몰려와 슈프링어가 함께 쏘았다고 외치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고 한다.

슈프링어 그룹이 한발 물러나 그곳에 두치케 거리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혁명의 시대의 아이콘 루디 두츠케, 폭력의 세상에서 생명과 평화의 씨앗을 뿌린 사람으로 기억될 것이다.

전체 0

PHP Code Snippets Powered By : XYZScripts.com
iddaa Siteleri Milanobet Canli Bahis Vegabet Mac izle kacakbahisyeri.com istanbul escort istanbul esc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