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기준 검토 없이 신고리 4호기 ‘조건부’ 운영허가라니!
文 정부의 탈원전정책은 핵진흥정책인가?

지난 2월 1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4호기 운영허가를 결정했습니다. 핵발전소 자체의 위험성이 큰데 기준도 갖추지 못한 채 조건부 가동이라니 이는 안전을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탈원전을 선언한 문재인 정부에서조차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가 났다는 사실은 이 정부가 추진하려는 탈원전정책이 핵진흥정책임을 증명한 것과 다름없습니다.

녹색당은 이 결정을 한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습니다.

 

[신고리 4호기 졸속 운영허가 규탄 기자회견]

  • 2019. 2. 15(금) 오전 11시
  • 서울 원안위 (광화문 kt) 앞
  • 공동주최 : 노동당, 녹색당, 원불교환경연대, 종교환경회의 등 (추가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