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 밀양행정대집행 10년, 윤석열 핵폭주 원천봉쇄 결의대회

녹색당
2024-06-08
조회수 103

59fd185d4f0c9.jpg

d1713af698b01.jpg

21a76aee3c0e3.jpg

1c6c0d3f836da.jpg

2c8a24932775e.jpg

b327bc7be8213.jpg

0dc89ff165920.jpg

8ff3f497cb86f.jpg

5d30731157beb.jpg

445f451f3512a.jpg

603979ea2f302.jpg

103d327351c70.jpg

cd94b38e7c183.jpg

eaf7e268fcca3.jpg

d4977718f8dbe.jpg

2fca88c7b38c9.jpg

674df6d843523.jpg

4fd69112be207.jpg

a016b67e09a0e.jpg

52bd8ff759e9d.jpg

30ec795773c35.jpg

f78e2f8f6abe2.jpg

0a9329ea80dde.jpg

a0944f4451b6d.jpg

세찬 빗줄기에도 불구하고 힘차게 진행된 <밀양행정대집행 10년, 다시 타는 밀양 희망버스>에 많은 녹색당원들이 참여해 탈핵, 탈송전탑을 외쳤습니다.


2014년 6월 11일 정부와 한전은 정의로운 에너지 정책을 외치는 밀양주민들을 폭압적으로 진압하고, 부풀려진 전기수요를 명분으로 지역의 희생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송전탑 건설을 강행했습니다.


오늘은 행정대집행과 송전탑 공사 강행만을 기억하는 자리는 아니었습니다. 최근 노골화되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핵진흥 폭주 등 역행하는 에너지 정책을 단호히 거부하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전기는 여전히, 눈물을 타고 흐른다”고 외치며 “송전탑을 뽑아내고, 핵폭주를 막아내자”고 다짐했습니다. 녹색당은 기후위기 시대 에너지 수요 감축과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기필코 실현해 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