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9] 2023 탈핵활동가대회 “영광에서 탈핵” 영광핵발전소 앞 기자회견

녹색당
2023-06-29
조회수 423


녹색당 김찬휘 대표가 오늘 2023 탈핵활동가대회 “영광에서 탈핵”에 참여하기 위해 당원들과 함께 전남 영광 한빛 핵발전소에 방문했습니다. 
김찬휘 대표의 발언 전문을 공개합니다. 
--

영광 한빛 핵발전소 1-6호기가 있는 곳에 왔습니다. 원래 계획에는 발전소 탐방이 있었는데, 어제 5호기에서 원자로를 식히는 물이 누설 되는 사고가 발생해서, 탐방이 중단되었습니다.

어제 뿐이 아니라 한빛 원전은 수도 없이 사고가 발생한 발전소입니다. 그런데 저들은 수명이 다한 1, 2호기를 수명연장을 하려 합니다. 게다가 이곳은 고준위핵폐기물 임시시설이 제일 먼저 가득 차는 곳입니다. 2030년입니다.


기자회견을 위해 정문 앞에 섰는데, 전광판이 눈에 들어옵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보다 영광핵발전소가 ‘5배’나 튼튼하다는 문구가 뜹니다. 저는 이 ‘5’라는 숫자에서 인간의 오만을 봅니다. 후쿠시마 사고도 예측하지 못했습니다. 5배라는 수치가 사실이라 하더라도, 과연 5배라는 수치가 안전의 임계점이라고 누가 주장할 수 있을까요? 


핵발전소는 또한 불평등 구조를 상징합니다. 수도권이 전기를 펑펑 쓰기 위해, 호남과 영남의 핵발전소 주변 주민들은 삼중수소와 소음과 온배수와, 사고 및 핵폐기물의 온갖 위험에 직면해 있습니다.
그리고 핵발전소는 민주주의의 파괴입니다. 주민의 의사도 묻지 않고 주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폭주한 결과가 핵발전소입니다. 핵발전소는 합법이라는 외피를 쓴 국가의 폭력이 작동하는 현장입니다. 


내일 한국녹색당은 일본녹색당과 공동선언을 발표합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를 막고, 궁극적으로 모든 핵발전과 핵무기를 없애는 그날까지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