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1017 빈곤철폐의 날 기자회견

녹색당
2023-10-17
조회수 320


오늘 10월 17일 ‘빈곤철폐의 날’을 맞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녹색당 김찬휘 대표가 참석해 기후위기와 불평등이 심화하는 시대에 서민과 약자의 삶을 보듬는 정치의 역할을 다짐했습니다.


사회안전망이 허약한 한국 사회에서 노점상, 철거민, 홈리스, 쪽방주민, 장애인, 노인 등 취약층의 삶은 불안하고 위태롭기만 합니다. 모두에게 최소한의 주거와 생계 보장이라는 국가의 역할을 찾기 어렵습니다. 


허울 좋은 도시정비를 위해 노점을 철거하고, 재개발의 미명하에 원주민을 쫓아내고, 벤치에 칸막이를 만들어 홈리스가 쉬는 것을 막으며, 지하철을 타려는 장애인이 운행을 방해한다고 몰아세우는 것이 우리 사회가 약자를 대하는 방식입니다.


빈곤이 아니라 빈민과 싸우려는 듯한 국가의 태도는 소위 진보 보수 정권이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급속한 고령화는 노인 3명 중 1명이 빈곤층인 한국이 더는 미룰 시간이 없다는 경종을 울립니다. 정치가 부의 적극적 재분배를 모색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