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9]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돌봄노동자 투쟁 지지 기자회견

녹색당
2023-08-30
조회수 296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돌봄노동자 투쟁 지지 기자회견’이 서울시청 앞에서 있었습니다. 녹색당 이상현 성평위원이 참석해 돌봄 공공성이 뒷걸음치고 중년여성의 노동 가치가 폄하되는 현실에 분노했습니다.


돌봄의 국가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설립된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4년 만에 해체될 위기입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예산을 삭감하며, 노동자들을 재고용하지 않고 임금을 월급제에서 시급제로 개편하도록 강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보육교사, 요양보호사, 장애인활동지원사 등 돌봄노동자의 고용이 불안해지고 처우가 열악해지면, 돌봄의 질은 급격히 저하합니다. 그 피해는 영유아, 아동, 노인, 장애인 등과 그 가족에게 고스란히 전가됩니다.


무상보육의 확대, 급속한 고령화, 활발해지는 장애인 사회 참여 등으로 돌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돌봄노동을 좋은 일자리로 만들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선 공적 돌봄 체계 구축이 필수적입니다.


지자체별 사회서비스원을 확대 강화해도 모자랄 때, 공공 돌봄의 최후 보루인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을 무력화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시장을 규탄합니다. 모두가 좋은 돌봄을 받을 권리의 보장은 국가의 기본 책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