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 녹색연합 압수수색 규탄 긴급 기자회견

녹색당
2023-09-04
조회수 546


‘녹색연합 압수수색 규탄 긴급 기자회견’이 오늘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있었습니다. 녹색당 허승규 부대표와 당원들이 참석해 정부의 무도한 시민사회 탄압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생태적, 경제적으로 4대강이 실패한 사업이라는 것은 과학적, 사회적 평가가 사실상 끝난 일입니다. 이를 무리하게 정쟁화하며 전 정권에 대한 감사와 수사에 나서는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녹색연합 사무실과 사무처장 자택에까지 진행된 이번 압수수색은 윤석열 정권에서 시민단체 대상으로는 처음입니다. 정부 보조금 관련 시민사회에 엄청난 비리가 있는 것처럼 선동하던 정부가 기어코 도를 넘은 것입니다.


홍수와 가뭄 예방 효과는 제한적이나 4대강 사업의 생태 파괴 후과는 대대적이며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환경운동가가 이런 4대강의 재자연화를 위해 조사평가단을 구성하고 시민사회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수사의 대상일 수 없습니다.


4대강 사업은 물론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비판하고 권력을 감시하는 것이 시민단체의 책무입니다. 공권력을 칼처럼 휘두르며 시민사회를 공격하는 윤석열 정부는 민주주의를 훼손한 데 대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