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10·29 이태원 참사 100일 시민추모대회

녹색당
2023-02-04
조회수 837


오늘 광화문북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10.29이태원참사 100일 시민 추모대회 행진을 경찰이 막아 시민들이 어쩔 수 없이 서울시청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나서서 유가족을 위로하고 추모를 함께 하지는 못할 망정, 도리어 나서서 추모제를 막고 있다니 이게 무슨 말입니까. 


국가는 그 책임을 당장 인정하고, 대통령은 공식 사과하십시오. 참사의 최고책임자 행안부 장관을 파면하고, 독립적인 조사기구 설치하십시오. 


녹색당은 유가족들과 시민 곁에서 끝까지 이 정당한 요구에 함께 할 것입니다.

아래는 김예원 녹색당 공동대표의 발언 전문입니다.




159명이 숨지고 294명이 부상을 입은 이태원 참사가 2월 5일로 100일을 맞습니다. 


304명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 이후 우리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고 약속했지만, 또 한 번의 대규모 인명피해 참사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참사 100일을 앞둔 지금, 갈수록 엄혹해지는 현실 속이지만 그저 안타까워 하고 있을 수만은 없습니다.  죽음을 대하는 자세는 곧 인간과 생명을 대하는 자세입니다. 159명의 청년을, 그들의 죽음을, 그들의 가족을 대하는 정부와 여당의 태도는 어땠습니까.  심지어 서울시는 이태원참사 100일 추모제의 광화문광장 개최를 불허한 데 이어 광장 내 추모 공간 설치도 허용하지 않기로 하여 추모하고자 하는 이들의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경찰의 강제수사와 별도의 국회 국정조사가 55일간 이뤄졌지만, ‘구조적 원인 파악’에는 닿지 못했습니다. 900쪽이 넘는 국정조사 결과보고서의 결론은 다음과 같습니다. ‘각 기관은 10만명 운집을 예상하고도 안전대책을 수립하지 않았다. 119 중복 신고가 있었으나 적절한 조치는 없었다. 참사 발생 후 대처는 유기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그간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이미 알려진 내용의 반복입니다. 정부가 제대로 된 원인 규명을 하지 않으려 회피하고 거짓말로 일관하는 모습은 조사가 부족한 채로 마무리되는 데에 큰 영향을 끼쳤고, 유족들의 마음을 타들어가게 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마저 여야는 채택 합의에 이르지도 못했습니다. 국민의힘이 이상민 장관 사퇴 요구, 위증고발 등이 포함됐다는 이유로 채택을 반대하고 퇴장해버렸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까지도 무거운 마음으로 반성하고  유족들의 주장에 따라 책임을 다해야 마땅합니다.


참사 당일, 국가가 부재한 자리에 시민들이 나서 어떻게든 사람을 살리려 고군분투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도 국가의 부재를 메꾸어 문제를 어떻게든 해결하려는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그렇게 모인 사람 중 한 명이자, 녹색당의 당원으로서 대표로서 요구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돌아가신 피해자들과 아직 고통받는 생존자들, 그리고 유가족들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하기를 촉구합니다. 이 모든 책임을 무겁게 져야 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합니다. 녹색당은 유족들의 진상규명 요구에 함께 연대하며 정부 차원에서 독립된 조사기구를 설치하여 진상규명을 이룰 수 있도록 목소리 높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