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공동성명] 기억하고 애도하며, 그리고 함께 살아갑시다

녹색당
2021-11-19
조회수 79


기억하고 애도하며, 그리고 함께 살아갑시다

-2021년 트랜스젠더 가시화 주간과 추모의 날을 맞아


오늘 19일은 트랜스젠더 가시화 주간(transgender awareness week)의 마지막 날입니다. 그리고 내일 20일은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transgender day of remembrance)입니다. 


11월을 맞아 이렇게 가시화와 추모가 함께 기념되는 모습은 트랜스젠더가 이 사회에서 어떤 존재로서 살아가고 있는지를 반영한 것입니다. 트랜스젠더는 어디에나 있음에도, 존재를 지우고 배제하는 성별이분법과 혐오에 맞서 더 많은 트랜스젠더들이 자신을 드러내고 동료 시민들과 함께 변화를 만들어나가고 있습니다.


동시에 안타깝게 조금 일찍 우리 곁을 떠난 동료들을 기억하고 애도하며, 더 이상 아픈 추모가 없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 역시 지금을 살아가는 트랜스젠더, 그리고 우리의 책무일 것입니다. 


“배제되지 않는 삶, 살아가는 그대로 존중받는 세상을 살고자 한다”


지난 3월 31일,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아 무지개행동이 기자회견을 하며 이야기했던, 그리고 지금도 유효한 위 선언을 다시 떠올려 봅니다. 2021년 한 해 모두가 긴 슬픔과 애도의 시간을 보내야 했지만 그럼에도 모두가 바라고 바랬던,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평등한 세상으로 나아가고 있음은 분명합니다.


그렇기에 트랜스젠더이자, 성소수자이자, 다양한 방식으로 일상을 구현해 온 존재들로서, 혐오와 차별에 저항하고 연대하며 존재를 드러냅시다. 떠나간 이들을 추모하고 이들의 삶에 대한 기억을 소중히 간직하며, 지금을 함께, 살아갑시다.


2021년 11월 19일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