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논평] 집중호우 대비해야 하는 오세훈 시장이 서울에 없다?!

서울녹색당
2023-06-27
조회수 660


25일 집중호우가 시작됐는데, 서울시장이 서울에 없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3일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서울 도심 개발에 필요한 사례를 참고하고자

일본 도시를 방문하고 있다.

 

이게 말이 되는 상황인가?

서울시민은 이 사태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작년 서울에서는 8.8 폭우 참사로 13명의 시민이

그리고 10.26 이태원 참사로 159명의 시민이 희생됐다.

 

그리고 올 여름, 또 다시 ‘물폭탄’이 예고됐다.

그런데 안전 책임자인 시장이 서울을 비웠다.

도대체 그래도 된다고 판단한 근거는 무엇인가?

 

오세훈 시장은 작년 폭우 참사 직후 대책도 없는 ‘반지하 제로’를 선언했다.

결국 1년이 다 되어 가는 현재,

반지하 23만 8000가구 중 2250가구(0.9%)만이

지상층으로 이주한 상황이다(6월 14일 서울시 발표)

 

또, 반지하 전수조사도 번복 끝에,

5월 말에 완료한다고 했지만 장마가 시작된 현재,

6월이 다 가도록 후속 보고는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오세훈 서울시장은 자리를 비우고 일본에 가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묻는다.

재난 안전 책임을 이렇게 대놓고 방기한 시장을

정말 시장이라고 할 수 있는가?

시장이라고 하는 게 맞는가?

서울녹색당은 기후위기 취약계층에 서울시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


2023년 6월 27일

서울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