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울녹색당 논평] 노동자, 시민의 총파업에 함께한다!

서울녹색당
2021-10-20
조회수 482


[서울녹색당 논평] 

서울녹색당은 사회 전환을 위한 노동자, 시민의 총파업에 함께한다!
이윤을 좇으며 삶을 파괴하는 낡은 체제를 멈추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늘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와 공무원노조, 전국교직원노조, 금속노조,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등이 총파업에 참여하여 교육과 산업 현장을 멈출 예정이다. 

서울시 공공부문 파업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물재생시설공단 노동조합은 임금을 삭감하고 체불하며 퇴직을 종용하는 서울시의 탄압에 맞서 18일 지난 월요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서울녹색당은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하며, 서울시의 도시 환경과 시민들의 공공복리를 위해 보이지 않는 노동을 수행해 온 노동자들의 노동권을 짓밟고 불안정한 처지로 내모는 만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서울시에 요청한다.

총파업은 지금까지 노동자를 착취하고 위험으로 내몬 이윤 추구와 경제 성장의 진실을 드러내며, 정치가 대체 누구의 곁에 서야 할지, 어디로 향해야 할지 묻는다. 우리는 기후위기와 사회적 재난 속에서 정치가 자리해야 할 곳을 이미 알고 있다. 노동자와 시민의 곁에서 사회적 안전망을 만들고 인권을 보장하며 정의로운 녹색 전환을 만들어 가는 것이 바로 정치가 받들어야 할 사명이다.

정부는 노동자의 정당한 파업에 성실한 협의로 응답하기는커녕 코로나19 방역을 빌미삼아 탄압을 선포했다. 서울시는 노동계 탄압뿐 아니라 노동자들이 발 딛고 생활하는 지역 시민사회에 대한 위협 또한 계속하고 있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여성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생리대 유해물질의 진실을 폭로한 운동단체는 기업으로부터 10억 원대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이 걸려 압박받고 있다. 우리의 삶을 짓누르는 이러한 폭압적 체제를 멈추고 깨뜨리는 것이 바로 총파업의 역할이다.

기후위기와 사회적 재난의 시기에, 무엇보다도 시민과 노동자의 권리를 우선적으로 보장해야 한다는 임무를 망각한 채 낡고 구린 정쟁을 일삼는 정치세력을 거부하자. 노동계뿐 아니라 풀뿌리 지역에서부터 넓게는 한국 사회의 모든 영역에까지 드리운 부당한 착취와 탄압을 거부하고 이 체제를 멈추자. 강요되고 성별화되는 돌봄노동과 가사노동을 거부하고, 동물생명과 생태환경을 착취하는 개발과 소비 관행을 멈추자. 모두가 함께하는 전면 총파업으로 세상을 멈추고, 전환하자.


2021. 10. 20.
서울녹색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