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논평]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오염수를 마실 정치인이 아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투기 임박한 이때 결의안 하나 채택 못하는 청주시의회와 홍성각 환경위원장 규탄한다.

충북녹색당
2023-06-30
조회수 1128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오염수를 마실 정치인이 아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투기 임박한 이때 결의안 하나 채택 못하는 청주시의회와 홍성각 환경위원장 규탄한다.

1. 어제(29일) 개최된 청주시의회 본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철회 결의안>이 국민의 힘 소속 시의원 22명, 무소속 시의원 1명의 반대표로 부결되었다. 충북지역 시민단체, 노동조합, 진보정당은 지난 6월 8일, 6월 20일 두 차례에 걸쳐 충북도의회에 방사능 오염수 방류철회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충북도의회는 이상정 도의원의 5분 자유발언 외에 어떠한 응답도 없었으며, 만장일치로 오염수 방류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던 충주시의회는 나흘 만에 결의안을 철회했다. 심지어 청주시의회 홍성각 환경위원장은 결의안 채택 토론 과정에서 최근 논란이 된 박일영 충북대 약대 교수의 발언에 편승하여 “박 교수가 오염수를 마시면 나도 마시겠다”고 발언했다.

2.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투기가 임박한 이때 오염수를 마실 테니 안심하라는 정치인의 태도는 시민들의 우려와 공포를 기만하는 태도일 뿐이다. 지금 시민들이 원하는 것은 정치인의 쇼맨십이 아니다. 주민의 생명과 안전,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무능한 정부를 압박할 수 있는 ‘정치’가 필요하다. 하지만 충북도와 청주시를 비롯한 기초자치단체는 시민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최소한의 입장 표명조차 하지 못하는 현실이 절망스럽다.

3.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투기 시작은 끝이 아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최소 28년 이상 지속될 예정이며,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아직도 해양으로 내보내는 오염수의 방사성 핵종, 방사성 물질 총량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다. 국민의 힘과 소수의 전문가는 오염수가 과학적으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없고 안전하다고 말하지만, 경제·정치상황과 무관하게 작동하는 과학기술은 이 세상 어디에도 없다. 지금 유일하게 주민과 해양생태계의 안전을 보장할 방법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투기를 중단하고 기존처럼 육상에 보관하는 방법뿐이다. 대안이 없는 것이 아님에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주민과 해양생태계의 안전을 위해 어떤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

4. 녹색당은 오늘(6월 30일) 정오, 일본녹색당과 동시에 후쿠시마 핵 오염수 투기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지난 세계 녹색당 총회에서 결의한 <태평양에서의 핵폐기물 위협 결의안>을 발표한다. 지금 이 방사능 오염수 문제는 2011년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사고에서 비롯되었음을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 ‘태평양에서 핵폐기물과 그 처리의 지속적인 위협’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다.

5.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30분 충북 청주 성안길 입구에서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투기 반대 목요시민행동>을 진행한다. 서명운동뿐 아니라 선전전과 핵 오염수 정보 공유, 릴레이 규탄 발언 등을 함께한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시민들의 요구를 외면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외칠 것이다. 충북녹색당은 후쿠시마 핵 오염수 해양투기 중단을 위해 투쟁할 것이다.


[첨부 1]2023 세계 녹색당 총회 <태평양에서의 핵폐기물 위협 결의안> 내용 전문

[첨부 2]6월 30일 녹색당 <후쿠시마 핵 오염수 투기 중단 촉구 기자회견> 포스터와 생중계 링크

[첨부 3]충북지역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투기 반대 목요시민행동> 포스터



23.6.30

충북녹색당